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문화재단 공연예술 창작지원 4작품 공연…광주.안산.수원 무대에
'불의 전차'의 연극 <꽃불>. <사진= 경기문화재단>

경기문화재단 공연예술 창작지원 4작품 공연…광주.안산.수원 무대에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문화재단 공연예술 창작지원 사업에 선정된 4개 단체의 창작공연이 광주, 안산, 수원의 4개 공연장에서 막을 올립니다.

우선 6~8일까지 사흘간 ‘섬으로 간 나비’의 코미디 음악극 <정백광전>이 남한산성아트홀에서 첫선을 보입니다.

1929년 일제강점기를 배경으로 조선인의 피를 저주하며 일본인이 되고자 한 ‘정백광’을 풍자한 작품으로, ‘오빠는 풍각쟁이’ 등 일제강점기의 만요를 극의 전반에 효과적으로 활용해 당시의 시대상을 엿볼 수 있습니다.
 
안산문화예술의전당에서는 오는 13~16일 ‘불의 전차’의 연극 <꽃불>을 무대에 올립니다.

1990년대, 버블 경제가 사라지고 금융위기를 맞이한 일본 도쿄를 배경으로 ‘마츠다 세이코’, ‘사키’, 그리고 ‘아베 히로시’ 등등 허구의 세 인물의 이른 갱년기를 소재로 독특한 상상력을 펼치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오는 15일에는 ‘머리다리’의 신작 <Handler>가 경기도문화의전당 무대에 오릅니다.

움직임에 대한 연구와 탐구를 바탕으로, 연극, 음악, 공학의 장르 간의 파괴와 융합을 시도해 무용의 외연을 확장합니다.

시각적인 구조와 형태적인 움직임을 통해, 이야기 속에 존재하는 다양한 이미지를 폭넓은 감각으로 표현하며 무대를 구성합니다.

이 밖에 ‘벗이 되는 그룹 힘내’는 귀로 듣고 눈으로 즐기는 <옛날 옛적에>를 오는 28, 29일 양일간 수원SK아트리움 소공연장 무대에 올힙니다.

수원의 지역 설화인 ‘바보 사위의 글짓기’와 ‘이상한 샘물’의 이야기를 재구성해 판소리 구연동화로 만들었습니다.

여기에 샌드아트를 더해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는 공연으로 탄생시켰습니다.
 
한편, 경기문화재단은 올 해 공연예술 창작지원 분야에서 모두 23개 단체를 선정.지원했으며, 내년도 공연예술 창작지원사업 공모는 이 달중 진행 예정입니다.

kds@ifm.kr

Check Also

경기교육청 조직개편안 도의회 심의 통과…공무원노조연대 반발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경기도교육청의 조직개편안이 경기도의회의 심의를 통과했습니다. 도의회 제1교육위원회는 오늘(17일) 도교육청의 조직개편안을 심의한 결과 원안대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