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안성 유기동물보호소 화재…보호 동물 260여 마리 죽어
안성 유기동물보호소 화재 현장 <사진=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안성 유기동물보호소 화재…보호 동물 260여 마리 죽어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경기 안성시의 유기동물보호소에서 불이 나 개와 고양이 등 260여 마리가 타 죽었습니다.

오늘(7일) 오전 2시 10분쯤 안성시 미양면의 한 유기동물보호소에서 불이 나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3시간 여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축사 절반 가량과 에어컨, 사료 등 집기가 불에 타 소방서 추산 2천600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또 보호소 안 우리에 있던 개 180마리와 고양이 80마리가 죽었습니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화재를 진합하던 소방관 1명이 유기견에게 발등을 물려 치료를 받았습니다.

당시 보호소는 개 400여 마리와 고양이 100여 마리 등 모두 500여 마리의 유기동물을 보호하고 있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적 요인에 의해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umj@ifm.kr

Check Also

수원지방검찰청 평택지청 ‘사랑의 마음’ 전달식 개최

[경인방송=김장중 기자] 수원지방검찰청 평택지청이 어제(10일) 대회의실에서 범죄 피해로 고통을 받고 있는 피해자들을 위로하는 한편 방한복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