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시, 내년부터 신규 정책 40개 추진…중ㆍ고교 무상교복, 시민안전보험 시행

인천시, 내년부터 신규 정책 40개 추진…중ㆍ고교 무상교복, 시민안전보험 시행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앵커)

인천시는 내년부터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중ㆍ고등학교 신입생에게 무상교복을 지원합니다.

또 사고와 재난 등으로 시민이 입은 피해를 보장하는 ‘시민안전보험’을 포함해 80여 개의 사업이 신설되고 변경됩니다.

새해부터 새롭게 추진되는 정책들에 대해 한웅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인천시는 내년부터 중ㆍ고등학교 신입생 5만3천여 명에게 무상으로 교복을 지원합니다.

교복은 1인당 약 26만 원을 기준으로 현물로 지원될 예정입니다.

인천에 주소를 둔 대학생에게 학자금 대출 이자를 지원하는 사업도 5년 만에 재개됩니다.

전국 최초로 시행되는 ‘시민안전보험’은 각종 사고와 재난 등으로 피해를 입은 시민을 대상으로 최대 1천만 원의 보험금을 지급합니다.

별도의 가입 절차 없이 사후 신고를 통해 보험금을 수령할 수 있습니다.

중소 제조기업에 근로하는 청년의 목돈 1천만 원 마련을 돕는 ‘청년통장’과 정년퇴직 후 재취업자를 고용하는 기업에 임금 중 월 30만 원씩을 시가 지급하는 고용지원 정책도 병행됩니다.

또 수소연료 자동차 구입비 지원과 난임ㆍ우울증 상담센터 운영 신설을 포함해 40개에 달하는 신규 사업이 추진됩니다.

이 외에도 기존에 시행하던 46개의 정책이 달라집니다.

현재 초ㆍ중ㆍ고등학생에만 지급되던 무상급식은 유치원까지 대상이 늘어나고 1인당 지원 비용도 최대 5만 원 증가합니다.

기초연금과 장애인연금 기초급여도 5만 원이 늘어나 최대 30만 원까지 지급됩니다.

시가 직접 고용한 기간제 근로자에만 해당되던 생활임금도 적용 대상이 공기업과 출자ㆍ출연기관까지 확대되고 올해보다 1천 원 인상한 9천600원으로 늘어납니다.

시 예산 편성과정에 주민이 참여하는 ‘주민참여예산제’는 올해 예산 13억 원에서 내년 200억 원으로 증가하는 등 사업 규모가 대폭 확대됩니다.

경인방송 한웅희입니다.

hlight@ifm.kr

Check Also

서구, 참여예산 지원협의회 위원 위촉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서구는 ‘참여예산 지원협의회 위원을 위촉했다고 오늘(22일) 밝혔습니다. ‘참여예산 지원협의회’는 서구 주민참여예산제도의 추진방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