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연구원 “시내버스 준공영제 도입해 민영·공영 교통체계 통합해야”

경기연구원 “시내버스 준공영제 도입해 민영·공영 교통체계 통합해야”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시내버스 준공영제 도입을 통해 일원화된 공공교통시스템으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제시됐습니다.

경기연구원은 오늘(30일) ‘대중교통을 공공교통으로 전환하자’ 보고서를 통해 민영(시내버스)과 공영(도시철도)으로 이원화된 대중 교통시스템의 문제점을 분석하고 일원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류시균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경전철 민간투자사업의 실패 원인은 시내버스와 경전철 간 경쟁체제에 있다”며 “자가용, 도시철도, 버스, 택시 등과 더불어 새로운 교통서비스 등으로 구성되는 도시교통체계가 효율적으로 작동하기 위해서는 교통수단 간 보완관계의 형성이 필수적”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류 선임연구위원은 “경기도 역시 광역·도시철도가 확충되면서 민영과 공영으로 이원화된 대중 교통시스템을 일원화한 공공교통시스템으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며 “통합적인 대중교통체계를 구축해 효율적으로 운영하려면 시내버스 준공영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hsm@ifm.kr

Check Also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설명절 직거래장터 수원·화성서 각각 개장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경기도와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은 설명절을 맞아 수원시, 화성시와 협업해 ‘2018 설맞이 직거래장터’를 개장합니다. 직거래장터는 35개 판매부스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