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사회 / 연수구,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B) 예비타당성 면제 위한 서명 운동 목표치 초과 달성
연수구청 제공

연수구,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B) 예비타당성 면제 위한 서명 운동 목표치 초과 달성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인천시 연수구가 구민들과 함께 추진 중인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B)사업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위한 서명운동이 일찌감치 목표치인 1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구는 지난달 17일 주민센터와 단체별로 시작한 GTX-B노선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위한 10만 연수구민 서명운동 중간집계 결과 지난달 28일자로 12만4천여 명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서명 운동을 시작한 지 불과 10여 일만에 이뤄낸 결과로 특히 전체 서명의 91% 이상이 지역별 서명으로 이뤄져 대부분 자발적인 참여가 바탕이 됐다는 분석입니다.

중간집계 결과 GTX-B노선의 출발점인 송도1‧2‧3동 주민들의 참여가 가장 많았고 원도심인 청학동도 대거 서명에 동참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구는 정부의 GTX-B노선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공식발표가 있을 때까지 수도권 100만인 서명운동의 달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서명운동을 진행한다는 입장입니다.

남동구와 경기도 남양주 등 노선이 지나는 다른 지자체들도 지역별로 예타조사 면제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어 수도권 100만인 서명운동도 크게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말 3기 신도시 교통대책을 발표하면서 GTX-B노선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올해 안으로 완료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러나 연수구를 비롯한 관련 지자체들은 조사 통과가 아닌 면제를 촉구하는 목소리를 높이며 지속적으로 거리에서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가 올해로 이미 3년차에 접어든 데다 지난해 착공한 GTX-A노선과 기본계획에 착수하는 C노선에 비해 유일하게 수도권 동서를 잇는 GTX-B노선 개통이 2~3년 늦어져 주민 교통 불편뿐 아니라 지역발전에도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는 위기감 때문입니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B) 노선은 지하 40~50m 깊이 터널에서 시속 100㎞~180㎞로 달리는 신개념의 교통수단으로 송도를 출발해 인천시청, 부평, 당아래, 신도림, 여의도, 용산, 서울역, 청량리, 마석에 이르는 80.1㎞ 구간으로 인천과 서울을 20분 만에 연결합니다.

고남석 연수구청장은 “GTX-B노선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위해 추운 날씨에도 거리로 나서주신 구민들의 열정이 헛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며 “구민들의 참뜻을 새겨 환황해권시대를 여는 신호탄이 될 GTX-B노선의 조속한 개통을 통해 미래 연수구의 새로운 청사진을 그려가겠다”고 밝혔습니다.

riverpress@ifm.kr

Check Also

동구, 인구유입 우수시책 발굴 추진에 총력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동구가 살고싶은 도시, 모두가 행복한 동구를 비젼으로 인구정책을 추진에 총력을 기울인다고 오늘(22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