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시민단체, 정부는 중고차 수출시장 교란하는 반 분권적인 일방행정 중단 촉구

인천시민단체, 정부는 중고차 수출시장 교란하는 반 분권적인 일방행정 중단 촉구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앵커)
정부의 군산 중고자동차 수출복합단지 조성 발표에 인천지역의 반발 여론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인천의 시민사회단체와 경제계, 항만계는 “인천은 항만 산업과 항공 산업에서 역차별을 받고 있어 지방분권에 역행하는 정책들”이라며 정부의 군산 중고차 수출복합단지 조성 계획재검토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최상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인천의 시민사회단체와 경제계, 항만업계는 ‘군산 중고차 수출단지 중단과 공정한 산업 정책’을 정부에 촉구하는 성명서를 오늘(2일) 발표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12월 대통령 업무 보고에서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에 따른 후속대책으로 군산에 중고차 수출복합단지를 조성해 군산 경제를 복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인천상공회의소와 인천항만물류협회, 인천시민사회단체 등은 자동차 산업 발전과 직결돼있는 현안을 인천 항만업계와 경제계 등의 의견 수렴 과정 없이 일방적으로 발표했다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특히, 연간 1조원대의 수출시장을 기반으로 자동차 물류 클러스터 구축방안을 찾고 있는 상황에서 산자부가 느닷없이 재정 지원까지 동원한 수출단지 조성계획을 발표한 것은 물류체계 왜곡현상은 물론이고 지역 간 갈등도 고려한 것인지 의심스럽다고 불만을 토로했습니다.

인천항은 중고차 수출량 연간 25만 대로 한국 중고차 수출의 88%를 차지하고 연간 중고차 수출액은 2018년 기준 약 1조4천억 원에 달하고 있습니다.

인천의 시민사회단체와 경제계, 항만계는 “인천은 항만 산업과 항공 산업에서 역차별을 받고 있어 지방분권에 역행하는 정책들”이라며 “정부는 반(反) 시장적, 반(反) 분권적 결정을 즉각 철회해야한다”며 “정부의 군산 중고차 수출복합단지 조성 계획재검토”를 촉구했습니다.

아울러 ‘인천 중고차 수출복합단지 조기 조성과 역차별 없는 인천만들기 범시민운동을 전개할 것 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인방송 최상철 입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인천대학교

인천대·평화도시넷 ‘평화도시 인천 조성 위한 연구 및 사업협약’ 체결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인천대학교 통일통합연구원은 어제(18일) 평화도시만들기인천네트워크와 ‘한반도의 평화와 협력을 위한 연구 및 사업 협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