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자원순환 캐릭터 ‘랜디’ & ‘필리’ 런칭
인천 최상철 (scchoi@ifm.kr) 작성일 : 2019-01-03, 수정일 : 2019-01-03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가 공사 출범 20여 년 만에 자원순환을 모티브로 한 캐릭터를 처음 선보였다.<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제공>
[ 경인방송 = 최상철 기자 ]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가 공사 출범 20여 년 만에 자원순환을 모티브로 한 캐릭터를 처음 선보였습니다.

캐릭터는 매립지(LANDFILL)에서 이름을 딴 랜디(Landy)와 필리(Filly)로, 매립지의 숨겨진 힘인 순환 에너지로 세상을 바꾸고 자원순환을 돕는다는 스토리를 담고 있습니다.

드림파크 공원화를 상징하는 랜디와 폐기물 자원화를 상징하는 필리는 골칫거리 쓰레기를 찾아내 먹어 치우고 에너지로 만드는 몬스터를 귀여운 느낌으로 디자인했습니다.

매립지공사는 매립지 운영이라는 고유 기능 이외 폐기물을 활용한 다양한 에너지·자원화 사업의 효율적 홍보를 위해 캐릭터 런칭을 검토, 향후 국내·외 환경전시와 청소년 환경교육 시 캐릭터를 활용한 홍보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또한 캐릭터 런칭을 기념해 다양한 온·오프라인 이벤트도 마련합니다.

홍보관에 캐릭터 포토존을 조성하고, 블로그와 페이스북 등을 활용한 퀴즈 이벤트에 친환경노트·열쇠고리·머그컵·우산·에코백 등 다양한 굿즈(goods)를 제작·활용하는 등 홍보 시너지 효과를 높일 계획입니다.

매립지공사 함종헌 대외협력처장은 “쓰레기 매립지 하면 부정적인 선입견을 가지기 쉬운데 친환경적으로 운영되는 수도권매립지를 직접 보고 나면 긍정적으로 생각이 바뀐다”면서 “귀여운 랜디와 필리가 매립지의 선입견을 깨는 데 의미 있는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최상철 scchoi@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