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안양시, 시·청각 장애인 위한 ‘배리어프리’ 영화 관람료 지원
안양시청사 모습.

안양시, 시·청각 장애인 위한 ‘배리어프리’ 영화 관람료 지원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경기도 안양시는 올해부터 시·청각 장애인에 대한 ‘배리어프리'(Barrier Free) 영화 관람을 지원한다고 밝혔습니다.

‘배리어프리’ 영화는 기존 영화에 화면을 음성으로 설명해주는 화면해설과 화자, 대사, 음악 소리정보 등을 알려주는 한글자막을 삽입해 장애 비장애인 모두 장벽 없이 즐길 수 있는 영화입니다.

(사)한국농아인협회가 제작해 각 지역에서 상영하며 시는 2016년 3월 ‘귀향’을 시작으로 시중 영화관(평촌CGV)에서 매월 셋째 주 목요일마다 배리어프리 영화를 상영하는 중입니다.

시는 올해부터 본인부담금 2천원을 지원해 요금 부담 없이 영화를 관람할 수 있도록 할 방침입니다.

지난해까지는 관람료 4천원 중 절반인 2천원을 농아인협회에서 지원하고 나머지 금액은 본인이 부담해왔습니다.

이 사업은 최대호 안양시장의 공약입니다.

이번달 첫 상영되는 배리어프리 영화는 ‘국가부도의 날’로, 셋째 주 목요일인 오는 17일 오후 2시 상영될 예정입니다.

hsm@ifm.kr

Check Also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설명절 직거래장터 수원·화성서 각각 개장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경기도와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은 설명절을 맞아 수원시, 화성시와 협업해 ‘2018 설맞이 직거래장터’를 개장합니다. 직거래장터는 35개 판매부스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