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항만공사, 하버파크호텔서 2019 인천항 항만가족 신년인사회
2019년 인천항 신년인사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인천항만공사 제공>

인천항만공사, 하버파크호텔서 2019 인천항 항만가족 신년인사회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항만공사는 기해년 새해를 맞아 오늘(7일) 인천 하버파크에서 ‘2019 인천항 항만가족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고 밝혔습니다.

신년인사회에는 박남춘 인천시장, 박경철 인천지방해양수산청장, 이귀복 인천항 발전협의회 회장, 이강신 인천상공회의소 회장, 인천항 이용 선사와 포워더, 부두운영사, 항만경제계 대표자, 항만 노동자 등 20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인사말에서 “컨테이너 물동량 312만TEU를 비롯해 지난해 인천항이 성공적으로 운영될 수 있었던 점에 대해 모든 항만 종사자들에게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항만시설은 개발 후 운영까지 많은 시간과 재원이 투입되는 만큼, 면밀한 수요예측을 통해 부두 및 배후단지가 적기에 공급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특히 올해는 크루즈 터미널과 신 국제여객터미널을 개장하고 운영에 들어가는 첫 해이므로 터미널 개장에 앞서 이용객과 선사가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준비해 성공적인 개장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는 “항만이용고객과 파트너, 지역사회 각계 여러분이 한자리에 모여 서로 격의없이 이야기하면서 인천항 발전을 논의했다”며 “신년인사회의 좋은 기운을 받아 기해년에도 힘찬 항해를 이어가겠다”고 말했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인천 시민사회·경제·항만단체, 인천시 등에 민·관협의체 구성 수출단지 조성 촉구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앵커)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를 비롯해 경제ㆍ항만ㆍ법조단체 등이 송도 ‘중고차 수출단지’ 합법화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