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이웃세대 간접흡연 피해’ 10명 중 7명 “심각하다”
<그래픽= 경기도>

‘이웃세대 간접흡연 피해’ 10명 중 7명 “심각하다”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민 10명 중 8명 가량은 이웃세대의 간접흡연으로 피해를 입었고, 이 중 74%는 ‘심각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기도는 자체 온라인 여론조사 시스템(survey.gg.go.kr)을 이용해 간접흡연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78%가 이웃세대의 간접흡연으로 ‘피해를 받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들 피해경험자의 74%는 그 피해 정도에 대해 ‘심각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이웃세대 흡연으로 피해를 받는 장소로는 베란다가 59%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다음은 화장실 48%, 현관출입구 41%, 계단 40% 등의 순이었습니다.

하지만, 피해경험자 10명 중 6명은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고 ‘그냥 참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공공장소와 공공시설에서의 간접흡연 피해는 더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응답자의 91%가 공공장소에서 간접흡연으로 ‘피해를 받은 적이 있다’고 답했고, 응답자의 88%가 피해 정도가 ‘심각하다’는 데 공감했습니다.

공공장소 중에서는 건널목.횡단보도 등 도로변이 76%로 가장 많았고, 이어 대중교통 정류장 56%, 주택가 이면도로 46%, 공중화장실 43%가 뒤를 이었습니다.

응답자들은 간접흡연 피해를 줄이기 위해 노력해야 할 주체에 대해서는 절반이 이상이 ‘주민 스스로’를 꼽았고, 주민자치기구와 국가, 지자체의 역할을 당부하는 의견도 43%를 차지했습니다.

간접흡연 피해 방지를 위해 ‘경기도 공동주택관리규약’의 개정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서는 98%가 찬성한다는 의견을 냈습니다.

도 관계자는 “이번 조사를 통해 간접흡연으로 인한 피해실태를 파악할 수 있었다”며 “간접흡연으로 인한 도민피해를 경감시킬 수 있는 도차원의 대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2월 21일부터 27일까지 ‘경기도 온라인 여론조사’홈페이지를 통해 진행됐으며, 전체 패널 1만4천여명 중 1천542명이 참여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설명절 직거래장터 수원·화성서 각각 개장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경기도와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은 설명절을 맞아 수원시, 화성시와 협업해 ‘2018 설맞이 직거래장터’를 개장합니다. 직거래장터는 35개 판매부스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