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해수청, 올해 해양교통시설 사업에 55억원 투입

인천해수청, 올해 해양교통시설 사업에 55억원 투입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지방해양수산청(청장 박경철)은 인천항의 안전한 해양교통환경 조성 및 이용자 중심의 항로표지 서비스 제공을 위해 선박항행 위해요소를 제거하고 노후된 해양교통시설 보수·개량을 실시한다고 오늘(8일) 밝혔습니다.

이에 지난해 42억원 대비 약 30%가 증가된 55억원을 투입키로 했습니다.

볼음도와 주문도 사이 여객선항로에 존재하는 수중암초와 저조 때만 노출되는 간출암을 제거하여 선박 안전운항을 도모할 계획입니다.

또 해상에 설치된 해양교통시설 중 30년 이상 경과된 시설물 7개소에 대한 정밀안전점검 용역을 실시하여 구조물 안전성을 평가하고 해양교통시설을 철저히 관리하여 해상교통 안전을 확보할 계획입니다.

이와함께 최근 남북관계 개선으로 소청도를 찾는 관광객이 늘어남에 따라 소청도등대에 해양과 관련된 역사와 문화를 상징할 수 있는 조형물을 제작 설치하고 편안한 쉼터를 마련하여 관광객에게 제공할 계획입니다.

더불어, 팔미도등대 해양문화공간에서 통기타, K-Pop 및 클래식 등퓨전 음악회와 초·중·고교생을 대상으로 등대체험교실 등 다양한 콘텐츠로서 문화행사를 추진하여 팔미도등대를 시민들의 힐링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입니다.

인천해수청에서는 내수부진 등 어려운 경제상황을 고려해 표지시설 사업 예산 55억 중 약 60%인 33억원을 상반기에 집행하여 경제 활성화와 해상교통안전 도모를 위해 최선을 다하기로 했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영종대교, 서울 오갈 때 통행료 감면 혜택 안돼…주민 청원에도 인천시 “당장은 어려워”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앵커) 영종대교를 이용해 서울로 나가거나 들어올 때는 통행료가 감면되지 않습니다. 오늘(18일) 인천시의회는 이런 차별적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