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제 / 고용불안 부추기는 인천TP, 비정규직 내몰고 용역직으로 편법 운영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 본원인 미추홀타워 <사진제공=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

고용불안 부추기는 인천TP, 비정규직 내몰고 용역직으로 편법 운영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앵커)

인천에서 취업과 일자리를 알선하는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이하 인천TP)가 비정규직에 대한 정규직 전환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문제는 인천TP가 이들 계약직 빈자리를 용역회사의 단기파견근로자들로 채워나가고 있는데요.

정규직 전환에 모범을 보여야 할 공공기관이 고용불안을 부추기고 있습니다.

안재균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인천테크노파크는 기업지원을 비롯해 일자리와 취업을 알선하는 인천시 산하 경제지원기관입니다.

지난 2016년 인천 공공부분 경제지원기관들이 테크노파크로 흡수 통합되면서 전국 최대 규모입니다.

현재 이곳에 근무하는 직원만 계약직 100여 명을 포함해 약 250명에 이릅니다.

특히 미래 성장동력인 로봇과 항공, 자동차, 바이오 등 인천 4차 산업을 전담해 지역 경제에 미치는 영향력은 상당하다는 평가입니다.

하지만 인천TP 내에 대량 실업사태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비정규직에 대한 계약 연장을 포기하고 있는데, 이들의 계약이 대부분 올해와 내년에 집중돼 있기 때문입니다.

6개월 동안 계약 종료로 나간 직원만 10여 명이 넘습니다.

이는 정부가 제시한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지침에 전면 배치됩니다.

정부는 앞서 심각한 고용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바 있습니다.

정부의 가이드라인에는 2년 이상 지속되는 업무에 대해선 정규직 전환을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더 큰 문제는 이들 비정규직 빈자리를 용역회사의 단기계약 파견근로자로 대체되고 있다는 점입니다.

현재 투입된 파견근로자만 17명으로, 최저임금 수준에 계약 기간은 짧게는 1개월에서 3개월에 그쳐 양질의 고객지원서비스에는 한계를 보이고 있습니다.

결국 민간기업에게 취업을 장려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앞장서야 할 공공기관이 오히려 고용불안을 가중시키고 사회양극화를 부추기고 있는 셈입니다.

인천TP 관계자는 “특정사업을 위해 채용된 계약직이어서 사업기간이 종료돼 만료한 것”이라며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은 지금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경인방송 안재균입니다.

ajk@ifm.kr

Check Also

영종대교, 서울 오갈 때 통행료 감면 혜택 안돼…주민 청원에도 인천시 “당장은 어려워”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앵커) 영종대교를 이용해 서울로 나가거나 들어올 때는 통행료가 감면되지 않습니다. 오늘(18일) 인천시의회는 이런 차별적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