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용인시 사랑의 온도탑 100도 넘었다
100도를 넘어선 용인시 사랑의 온도탑. <사진= 용인시>

용인시 사랑의 온도탑 100도 넘었다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 용인시의 이웃돕기 모금 현황을 나타내는 사랑의 온도탑이 100도를 넘었습니다.

용인시는 연말연시 이웃돕기 운동인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에 지난 4일 기준 모두 555건 10억4천461만 원이 모금돼 목표액 10억 대비 104.4%를 달성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해 12월3일 모금을 시작한지 38일만입니다.

모금에는 개인 176명, 기업체 93사, 기관 69곳, 단체 217곳이 참여했습니다.

특히, 고사리손 어린이부터 노부부, 농민.학생 등 다양한 사연을 가진 시민들이 모금에 참여해 나눔의 의미를 더했습니다.

단일 모금액으로 가장 큰 금액을 기부한 곳은 아파트 시공업체 (주)엠에이엠으로 5천만 원을 쾌척했습니다.

백군기 시장은 “용인시 기부천사들이 보여준 따뜻한 마음이 어려운 이웃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 모금은 다음달 8일까지 이어질 예정입니다.

kds@ifm.kr

Check Also

안산시 지역화폐 ‘다온’의 이유있는 흥행(?)…골목상권 살리는 대안될까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앵커) 이제는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는 지역화폐. ‘다온’이라는 이름의 지역화폐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