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이재명표 민관협치 ‘갈등조정관제’ 지역갈등 해결사 역할 ‘톡톡’
경기도 청사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이재명표 민관협치 ‘갈등조정관제’ 지역갈등 해결사 역할 ‘톡톡’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가 지역갈등 현안의 원만한 해결을 위해 운영하고 있는 ‘갈등조정관제’가 지역 내 해묵은 갈등을 해소하는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민선7기’ 핵심 공약사항 중 하나로, 도는 지난해 10월 조직 개편을 통해 갈등조정조직을 신설하고 ‘갈등조정관’ 5명을 임용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갈등조정관들은 도내 31개 시.군을 5개 권역으로 나눠 지속적인 현장 방문과 의견 청취 등을 통해 이해당사자들 간 조정과 중재를 진행, 성과를 이끌어냈습니다.

지역 주민들의 지속적인 요구에도 수용되지 않았던 ‘위례신도시 상생협력 행정협의회’ 구성과 농업손실보상금 문제로 갈등을 빚어왔던 ‘광주역세권 도시개발사업’ 중재 등이 대표적 사례입니다.

특히, ‘위례신도시’의 경우 각종 민원이 빗발치는 지역임에도 신도시가 행정구역상 성남과 하남, 서울 등 3개의 자치단체로 나눠진 탓에 원만한 민원 해결에 어려움이 많았습니다.

도 갈등조정관들은 서울시와의 지속적인 협의와 현장방문 등을 통해 협의체 회장직을 경기도지사와 서울시장이 번갈아가며 윤번제로 맡는 조건으로 협의회 구성에 대한 합의를 이끌어냈습니다.

최창호 도 민관협치과장은 “앞으로 갈등조정관들이 적극적으로 갈등을 해결할 수 있도록 도민들의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경기도, 친환경차 인프라 확대 구축…오는 2022년까지 6천600억 투자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앵커) 경기도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수송분야 대책으로 친환경차 확대 보급 정책을 추진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