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개방형 혁신 플랫폼으로 스마트시티 조성해야”<경기연>
경기연구원 청사. <사진= 경인방송 DB>

“개방형 혁신 플랫폼으로 스마트시티 조성해야”<경기연>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다양한 도시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안으로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해 민관이 협력하는 개방형 혁신 플랫폼으로서 스마트시티를 조성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김태경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경기도의 스마트시티 전략을 분석하고 정책적 시사점을 제안한 보고서를 통해 이 같이 밝혔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2003년 U-City 정책을 통해 신도시를 중심으로 스마트 공공인프라를 확대시키는 성과를 거뒀지만 정부 주도의 하향식 정책, 지속 가능한 비즈니스모델의 부재 등으로 한계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며서 “우리나라가 새로운 혁신모델을 만들기 위해서는 정부주도의 수직적 사업체계를 과감히 탈피해 민.관 등의 협력에 기반한 혁신 친화적인 공유플랫폼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태경 연구위원은 “스마트시티는 도시를 구성하고 있는 요소들의 데이터 공유를 위해 하나의 플랫폼으로 기능해야 하며, 정부주도 보다는 민간 부문의 비즈니스모델 개발을 통해 선순환체계를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구체적 방안에 대해서는 ▲경기도형 스마트시티 플랫폼 GOPS의 기본계획 수립과 워킹그룹 운영의 상설화 ▲GOPS 워킹그룹 운용에 따라 만들어지는 표준솔루션 재원투입 ▲시범적인 스마트시티 개발 추진 등을 제안했습니다.

김 연구위원은 “스마트시티는 정보 공유와 자원의 효율적 배분을 통해 교통, 에너지, 산업, 방범.안전 등 전 분야에서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있다”며 “민.관이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협력하는 개방형 혁신 플랫폼으로서 스마트시티를 조성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과태료 대신 내줍니다”…솜방망이 처분에 ‘불법 게릴라 현수막’ 업체 활개

[경인방송=조유송 기자]   (앵커) 교차로나 가로수 등에 설치돼 운전자와 보행자의 시야를 가려 안전에 심각한 위협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