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 옹진군, 연안여객터미널의 제1국제여객터미널 이전 범시민 서명운동
인천시 옹진군은 연안여객터미널 제1국제여객터미널 이전을 위한 범시민 서명운동을 하고 있다<옹진군청 제공>

인천 옹진군, 연안여객터미널의 제1국제여객터미널 이전 범시민 서명운동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옹진군은 연안여객터미널의 제1국제여객터미널 이전을 위한 범시민 서명운동에 돌입했다고 오늘(14일) 밝혔습니다.

인천항만공사는 제1국제여객터미널과 부지 53,253㎡를 올해안에 매각하고 매수자가 도시계획시설(항만)을 폐지하는 절차를 전제로 조건부 매각을 추진 중 입니다.

이에 옹진군은 국민세금 투입으로 만든 항만 공공시설을 매각하기 보다는 항만시설을 보완하고 발전시켜 미래를 대비하는 것이 국민 편의 중진에 부합하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이어 항만공사는 항만의 미래 발전은 전혀 염두에 두지 않은 채 조건부 매각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며 그 목적과 방식에 대한 타당성의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장정민 옹진군수는 지난해 12월 20일 기자회견에서 “현재 연안여객터미널은 낙후되고 공간 협소로 도서민과 이용객에게 큰 불편을 초래하고 있다”며 “주말과 성수기 일일 4천명이상이 이용하는 연안여객터미널의 규모를 감안해 제1 국제여객터미널로 이전은 반드시 추진되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옹진군은 기자회견 이후 군민으로부터 이전을 촉구하는 3천900명의 서명문을 받았으며 오늘부터 범시민 운동으로 3주동안 연안여객터미널에서 서명운동을 전개키로 했습니다.

군은 연안여객터미널 이용편의와 도서민 정주여건 개선, 구도심의 성공적인 재개발 추진 등을 위해 쾌적하고 안전한 연안여객터미널 조성이 필요하다며 인천과 도서지역의 상생발전을 위해 연안여객터미널의 제1국제여객터미널 이전을 요구해 나갈 방침입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2019년 6월24일 인천모바일

[경인방송=문희봉 기자] ‘경인방송! 인천을 듣습니다’ iFM(90.7 MHz) 모바일 뉴스 [인천소식] ■인천시의회, 8월부터 정책보좌관제 도입한다…건설위 4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