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안산사이언스밸리, 수도권 첫 연구개발특구 될까…경기도-안산시-한양대 협약체결
안산사이언스밸리 조감도

안산사이언스밸리, 수도권 첫 연구개발특구 될까…경기도-안산시-한양대 협약체결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앵커)

경기도와 안산시, 한양대학교가 안산사이언스밸리의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에 힘을 모으기로 했습니다.

오늘 이러한 내용을 담은 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으로 특구 지정을 위한 협력에 나섰는데요, 수도권 첫 연구개발특구가 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구민주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강소연구개발특구는 과학기술을 통한 지역 성장을 위해 정부가 추진 중인 소규모.고밀도 연구단지 조성사업입니다.

경기도와 안산시, 한양대학교는 오늘(18일) ‘안산사이언스밸리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육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이러한 정부의 강소특구 공모에 참여하기로 했습니다.

안산사이언스밸리가 공모를 통해 선정되면 수도권 첫 연구개발특구가 됩니다.

인프라 구축과 연구개발에 필요한 사업비가 국비로 지원되고, 국세와 지방세 감면, 각종 인센티브도 받을 수 있습니다.

[녹취/ 이재명 경기지사]

“안산이 과거 우리나라 산업 핵심의 축 다시 그 위치를 찾을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 혁신기반 새로운 산업 단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경기도도 최선을 다하겠고.”

[녹취/ 윤화섭 안산시장]

“공장 내부의 가동률이나 생산 종사 인원이 감소, 축소되는 부분들이 있어서 최첨단 사업으로 발돋움해야 안산의 미래가 밝고 도시경쟁력이 있다고 보고 있다.”

안산사이언스밸리는 한양대 에리카 캠퍼스, 경기테크노파크, 스마트제조혁신센터 등 우수 과학기술역량을 갖춘 대학과 연구기관, 연구인력 등이 모여 있다는 것이 가장 큰 강점입니다.

도는 특구 지정으로 최대 1천900여억 원의 생산유발효과와 1천400여 명의 일자리 창출 등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은 이르면 오는 상반기 중 지정 여부가 확정될 전망입니다.

경인방송 구민주입니다.

kumj@ifm.kr

Check Also

김태우 전 수사관, 내일 검찰 2차 소환조사 출석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청와대 특별감찰반 근무 시절 알게 된 사실을 언론에 유출한 혐의로 고발된 김태우 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