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제 / 인천 시민사회·경제·항만단체, 인천시 등에 민·관협의체 구성 수출단지 조성 촉구

인천 시민사회·경제·항만단체, 인천시 등에 민·관협의체 구성 수출단지 조성 촉구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앵커)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를 비롯해 경제ㆍ항만ㆍ법조단체 등이 송도 ‘중고차 수출단지’ 합법화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이들은 해양수산부와 인천시, 인천항만공사 등에 조속한 수출단지 조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최상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인천 시민사회·경제·항만단체가 해양수산부와 인천시, 인천항만공사는 지역 ‘중고차 수출단지’와 관련, 민·관협의체를 구성하여 조속한 수출단지 조성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인천의 중고차 수출단지는 송도 인근 약 13만평에 자연발생적으로 형성돼 약 350개 업체가 수출 규모 연간 25만대, 매출액 1조4천억원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인천항은 수도권에 가장 밀접한 항구이고 내항의 갑문을 통해 서해에서 유일하게 정온수역을 유지하면서 24시간 하역작업이 가능한 점이 장점입니다.

하지만 법정단지가 아닌 불법시비로 인한 한계로 더 이상 성장하지 못하고 발목이 잡혀있는 상황입니다.

이런 상황속에 최근 산자부가 새해 업무 보고를 통해 군산항에 중고차 수출 클러스터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또 평택에서는 인천 중고차 산업을 평택으로 유치하기 위해 저렴한 임대료를 제시하는 등 여러가지 혜택을 제안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인천 시민사회·경제·항만단체는 “중고차 수출단지가 인천에서 타지역으로 이전된다면 내항 물동량의 15% 이상이 감소할 뿐만 아니라 부가산업들 역시 함께 이전하게 됨에 따라 인천경제가 큰 어려움에 처하게 된다”는 주장입니다.

이들 단체는 “중고차 수출단지도 친환경적인 법정단지로 조성하고 개인사업자들을 법인화로 입주시켜 거래를 투명화한다면 인천시에 경제적인 이익 뿐만 아니라 시민에게도 도움이 되는 산업으로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2019년 4월21일 인천모바일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경인방송! 인천을 듣습니다’ iFM(90.7 MHz) 모바일 뉴스 [인천소식] ■[기획]장애인에겐 멀기만 한 체육·문화시설…인천시 배리어프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