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항만공사, 비정규직 근로자 5명 정규직 전환 최종 완료

인천항만공사, 비정규직 근로자 5명 정규직 전환 최종 완료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항만공사는 안내직 및 선원직 파견‧용역 근로자 5명의 정규직 전환절차가 완료됨에 따라 정식 임용했다고 오늘(22일) 밝혔습니다.

공사는 지난해 노사 및 전문가협의체를 구성하여 파견‧용역 근로자를 대상으로 정규직 전환 협의 절차를 진행했습니다.

직접 고용방식을 통한 근로자 전환 방식을 확정하여 지난 1일 자로 5명의 정규직 임용을 모두 완료했습니다.

정규직으로 전환이 완료된 근로자는 파견‧용역 비정규직인 안내직 1명과 선원직 4명 등 총 5명입니다.

특히 선원직의 경우 고령자 2명(선장 및 기관장)의 정년을 65세까지 연장하여 고용안정을 꾀했습니다.

또 지역사회 마이스터고 졸업자 2명(항해사 및 기관사)을 정규직으로 전환‧채용하는 등 정부의 사회형평적 채용 확대를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에 적극 앞장섰습니다.

전환대상 근로자의 근로조건에 대해서 동일가치노동-동일임금의 대원칙 하에 직무분석과 전환대상자 인터뷰 등을 통해 기존 임금수준을 반영하여 결정했습니다.

직무의 경우 대국민 고객서비스 제고 등 정규직 전환 원칙에 부합되도록 고유업무로 특화하는 등 직종별 맞춤형 인사제도를 설계했습니다.

인천항만공사는 이번 정규직 전환을 통해 지난 2017년부터 추진해온 정부 가이드라인에 따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절차를 모두 마무리했습니다.

인천항만공사 박진우 인재개발팀장은 “전환되는 비정규직 근로자분들이 공사에 잘 정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인사, 보수 등 근로조건에 있어서 동일한 처우를 받을 수 있도록 세심한 배려를 지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문정인 특보 “남북 협력 관계, 지자체‧NGO 나서 정부 주도해야”

[경인방송=김경희 기자]   문정인 대통령 통일안보외교특보가 한반도 평화를 위한 방안으로 지방자치단체와 시민사회단체의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