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검찰, 조재범 전 코치에 징역 2년 구형…심석희 성폭행 고소건 따로 진행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

검찰, 조재범 전 코치에 징역 2년 구형…심석희 성폭행 고소건 따로 진행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의 항소심 결심공판에서 검찰이 징역 2년을 구형했습니다.

수원지법 형사항소4부(문성관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상습상해 등의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0월을 선고받고 수감 중인 조 전 코치에 대한 항소심 속행 공판을 진행했습니다.

재판부는 “기존 공소사실과 성폭력 범죄 건은 동일성이 없어 판결에 고려하지 않을 것”이라며 “다음 공판까지 공소사실을 그대로 유지할 것인지, 일부 공소사실을 철회할 것인지 결정해 달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에 검찰은 “공소사실을 이대로 유지하고 재판을 받겠다”며 조 전 코치에게 1심과 마찬가지로 징역 2년을 구형했습니다.

따라서 심석희 선수의 성폭행 피해와 관련한 추가 고소 내용은 별도로 진행되게 됩니다.

조 전 코치는 “최고의 선수를 육성하고 싶었는데, 잘못된 지도방식으로 선수들에게 상처를 줘 반성하고 있다.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조 전 코치의 항소심 선고공판은 오는 30일에 열립니다.

kumj@ifm.kr

Check Also

2019년 2월 22일 경기모바일

[경인방송=보도국 기자] ‘경인방송! 경기를 듣습니다’ iFM 90.7MHz 모바일뉴스 [긴급 알림] ■수도권 내일(23일) 미세먼지비상저감조치 시행…”마스크 착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