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경기도 특사경, 동물 학대행위 연중 수사한다
경기 / 사회 구대서 (kds@ifm.kr) 작성일 : 2019-01-27, 수정일 : 2019-01-27
경기도 청사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 동물의 생명과 복지를 해치는 각종 불법행위에 대해 연중 수사를 실시합니다.


도 특사경은 지난해 11월 특사경 수사범위에 동물보호법이 포함됨에 따라 올해부터 동물 영업시설, 도살시설 등에서 이뤄지는 불법 행위에 대해 수사를 한다고 밝혔습니다.


동물보호 관련 주요 수사사항은 ▲동물을 잔인한 방법이나 고의로 죽게 하는 행위 ▲동물학대 행위 ▲유기, 유실 동물을 포획해 판매하거나 죽이는 행위 등입니다.


동물 생산업, 동물 장묘업, 동물 전시업 등 허가를 받지 않거나 등록하지 않고 불법으로 영업하는 행위도 수사에 포함됩니다.


동물보호법을 위반할 경우 동물학대 행위 시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의 벌금, 무허가나 무등록 불법 영업 행위 시 5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받게 됩니다.


도 특사경은 지난해 수원지검의 지명을 받아 식품, 환경, 원산지, 공중, 청소년, 의약 등 6개 분야에 머물렀던 기존 특별사법경찰단의 업무범위를 대부업, 상표법 등을 포함해 모두 21개로 늘렸습니다.


이병우 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사전 예고를 하고 수사에 들어가는 만큼 적발된 시설 등에 대해서는 동물보호법 등 관련 규정에 따라 강력히 처벌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구대서 kds@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