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서울외곽순환도로’ 이름 바꾼다…’수도권순환고속도로’ 검토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 경인방송 DB>

‘서울외곽순환도로’ 이름 바꾼다…’수도권순환고속도로’ 검토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서울시와 경기도가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의 명칭 변경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는 진희선 행정2부시장과 이화순 경기도부지사가 시청에서 만나 도로의 이름을 바꾸는 방안을 협의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습니다.

양측은 서울시 자치구를 포함해 협의 창구를 마련하고 경기도가 제안한 새 이름 ‘수도권순환고속도로’의 적정성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명칭 변경 시기를 어떻게 할지, 도로표지판 교체 비용 등은 누가 부담할지 등도 앞으로 논의할 예정입니다.

2007년 전 구간이 개통된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는 왕복 8차선에 총 길이 128㎞로 경기도 104㎞, 인천 12㎞, 서울 12㎞를 원형으로 연결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해 3월 도지사 선거전에서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라는 이름은 서울 중심의 사고”라며 “경기도지사가 되면 ‘경기순환도로’로 이름부터 바꿀 것”이라고 공약했습니다.

이에 경기도와 인천시는 ‘서울 외곽’이란 명칭이 서울의 변두리라는 부정적 이미지를 준다며 지난해 12월 21일 국토부에 명칭 개정을 건의했습니다.

hjs@ifm.kr

Check Also

경인여대서 치러진 한국어능력시험에 외국인 학생 대거 몰려

[경인방송=김경희 기자]   경인여자대학교에서 어제(21일) 치러진 제63회 한국어능력시험(TOPIK)에 외국인 학생 430여명이 참여했습니다. 교육부 국립국제교육원이 주관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