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지자체 최초 ‘위험 도로비탈면’ 관리시스템 도입
지방도 비탈면 과학적관리시스템 도입 업무협약식. <사진= 경기도>

경기도, 지자체 최초 ‘위험 도로비탈면’ 관리시스템 도입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내 지방도 도로비탈면에 대한 보다 과학적인 관리시스템이 도입됩니다.

경기도는 오늘(29일) 오후 국토교통부와 한국시설안전공단과 이 같은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997년부터 이 시스템을 개발해 운영해 왔으나 지자체 차원에서 도입하는 것은 경기도가 처음입니다.

‘도로비탈면 유지관리시스템’인 CSMS는 갑작스런 붕괴로 인명피해 발생 가능성이 높은 위험 도로비탈면을 사전에 파악, 적절한 보수.보강 조치를 통해 사고를 예방하고 피해를 최소화하는 시스템입니다.

협약에 따라 도와 국토교통부는 CSMS의 개방과 공동 활용, 유지관리시스템의 운영과 기술지원, 실무자 역량강화 교육훈련 지원 등에 대해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했습니다.

한국시설안전공단은 경기도 지방도 비탈면에 대한 위탁.관리를 맡기로 했습니다.

도는 CSMS도입을 통해 ▲도로사면 특성을 고려한 정밀조사와 안정성 해석 ▲위험 도로사면에 대한 적정 대책공법 제시 ▲파괴가능성과 예상 피해도를 고려한 투자우선순위 결정 등의 업무에 적극 활용할 방침입니다.

이화순 도 행정2부지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국가에서 보유하고 있는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도로비탈면 관리시스템이 경기도에 도입돼 안전한 경기도 만들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2019년 2월 22일 경기모바일

[경인방송=보도국 기자] ‘경인방송! 경기를 듣습니다’ iFM 90.7MHz 모바일뉴스 [긴급 알림] ■수도권 내일(23일) 미세먼지비상저감조치 시행…”마스크 착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