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GTX-B노선, 신분당선 연장 예타면제 제외…인천·수원 '지역홀대·역차별' 반발
한준석 (hjs@ifm.kr) 작성일 : 2019-01-29, 수정일 : 2019-01-29
정부, 국가균형발전 위해 24조원대 23개 사업 예타면제<그래픽=연합뉴스>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앵커)


이어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에서 제외된 지역들의 반응 살펴보겠습니다.


인천시가 영종∼신도 도로 건설사업과 함께 신청한 'GTX-B노선'과 수원시가 추진해온 '신분당선 연장사업'은 예타 면제 대상에서 제외됐는데요.


인천시와 수원시는 '지역홀대'와 '수도권 역차별'이라며 강한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한준석 기잡니다.


(기자)


GTX-B노선이 예타 면제 대상에서 제외되자 연수·남동구 지역주민들은 지역홀대를 주장하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앞서 연수·남동구 주민 35만여 명은 예타 면제 촉구 서명을 정부에 전달하고 대규모 집회를 진행했습니다.


특히 전체 주민 수의 40%가 서명에 참여했던 연수구 주민들은 허탈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박남춘 시장과 민주당에 대한 성토를 쏟아냈고, 인천시 온라인 시민청원 게시판에는 박 시장을 향해 정부에 GTX-B 예타 면제를 건의해 달라는 내용의 청원 글이 올라 왔습니다.


주민들은 정부가 선정기준으로 밝힌 국가균형 발전과 관련해 "오히려 수도권이라 역차별을 받고 있다"며 비판했습니다.


인천시와 민주당 인천시당은 GTX-B노선이 포함되지 못한 것이 안타깝지만 올해 안에 추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수원시는 정부 발표가 나온 직후 제1부시장 주재로 긴급회의를 열고 시의 대응과 사업추진 방안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염태영 수원시장도 청와대를 방문해 복기왕 정무비서관 등 청와대 관계자들을 만나 수원시민들의 성난 민심을 전했습니다.


수원시는 입장문을 통해 "정부의 이번 결정이 수원시민들에게 좌절감을 넘어 엄청난 분노를 안겨주었다"며 "호매실택지개발 당시 정부가 해당사업 추진을 약속한바 있는 만큼, 국가 정책에 대한 신뢰도 제고를 위해서도 신분당선 연장사업은 반드시 추진되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신분당선 연장사업을 촉구해온 서수원 지역주민들도 허탈감과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호매실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이우호 회장은 "5천억 원가량 광역교통시설부담금까지 냈는데 예타 면제에서 제외한 것은 납득이 안 된다"며 "주민들의 의견을 모아 예타 면제를 추가로 요청하거나 다른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해 줄 것을 정부에 요청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경인방송 한준석입니다.



한준석 hjs@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