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지역화폐 가맹점 범위에 편의점 포함하면 안돼"...소상공인, 경기지역화폐 토론회서 편의점 경계 목소리
경기 / 사회 홍성민 (hsm@ifm.kr) 작성일 : 2019-01-31, 수정일 : 2019-01-31
31일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지역화폐 활성화 방안토론회’가 열리고 있다.<사진=경기도 제공>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경기도가 추진하는 '지역화폐'와 관련, '가맹점 확대가 골목상권을 살리는 본래 취지를 훼손할 수 있다'는 경계의 목소리가 제기됐습니다.


오늘(31일)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지역화폐 활성화 방안 토론회'에서 방기홍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 총연합회장은 "지역화폐가 대기업이 내수시장을 독과점하는 우리 경제의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한 수단인 만큼 사용자 편의를 위해 가맹점을 너무 확대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병조 울산과학대 교수도 "가맹점 범위를 연매출 10억 원으로 할 경우 편의점 대부분이 포함된다"며 "그렇게되면 골목상권을 살리는 지역화페의 본래 취지가 훼손될 수 밖에 없다"고 경고했습니다.


경기도는 현재 가맹점 범위를 연매출 5억 원으로 할지, 아니면 10억 원으로 결정할지를 놓고 논의 중입니다.


소상공인들은 지역화폐 결제수단에 대해서는 다양성, 편의성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냈습니다.


이충환 경기도상인연합회장은 "지역화폐는 편의성을 위해 지류(종이형태)와 모바일, 카드 등 모든 결제수단을 이용해야 하며 연말정산 혜택이나 포인트 등도 제공하는 방안도 검토돼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자리에서 "우리 경제도 지방과 골목, 서민과 영세자영업자가 함께 공평하게 기회를 누리는 사회로 바뀌어야 한다"며 "지역화폐가 합리적 경제구조를 만드는 수단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토론회에는 문희상·김경협·김영진 등 42명의 국회의원과 인태연 청와대자영업비서관 등 정부관계자를 비롯, 소상공인, 자영업 단체, 소비자, 아동부모, 청년 각계각층 대표 100여명이 함께했습니다. 


 



홍성민 hsm@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