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 서구, 세어도 선착장 파손으로 선착장 임시 폐쇄
서구청 전경

인천 서구, 세어도 선착장 파손으로 선착장 임시 폐쇄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서구는 안암도 유수지 인근에 있는 세어도 선착장 운영을 중단했다고 오늘(1일) 밝혔습니다.

구에 따르면 2011년 운영을 시작한 세어도 선착장의 부잔교 등이 조수 간만의 차로 오르내림을 반복하는 과정에서 파손됐습니다,

부잔교 파손에 따라 안전사고 우려가 제기되면서 구는 관광객들이 이용하던 행정선인 정서진호의 운항을 멈추고, 선착장도 임시 폐쇄했습니다.

구는 다음달까지 경인아라뱃길 아라서해갑문 인근에 임시 선착장을 설치하고 기존 선착장을 보수할 계획입니다.

서구의 유일한 유인도인 세어도는 주민 30여명이 사는 규모 40만8천㎡의 작은 섬입니다.

동·서로 길게 뻗은 형태로 아름다운 해안풍경과 산림경관이 어울어진 둘레길이 5km 조성돼 있고 갯벌생태체험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세어도는 개발이 거의 이뤄지지 않아 질경이, 마타리, 산구절초, 광대나물 등 20가지가 넘는 야생화가 자생하고 있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단독]인천경찰, 서운산단 압수수색…개발 과정 비리 의혹 정조준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인천 서운산업단지 개발 과정의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오늘(22일) 전격 압수수색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