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영종~신도 평화도로, 접경지역 사업 선정돼 국비 700억 원 확보…옹진ㆍ강화 27개 사업에 2조5천억 원 투입
영종~신도~강화를 잇는 '남북평화도로' 조성 계획

영종~신도 평화도로, 접경지역 사업 선정돼 국비 700억 원 확보…옹진ㆍ강화 27개 사업에 2조5천억 원 투입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앵커)

인천 영종과 신도를 잇는 평화도로를 포함해 옹진ㆍ강화 지역의 27개 사업이 접경지역 사업으로 선정됐습니다.

이에 따라 사업 당 최대 70%에 달하는 예산을 정부로부터 지원받게 되면서 사업 추진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한웅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행정안전부는 오늘(7일) 접경지역 225개 사업에 13조 원을 투자하는 내용의 종합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인천 옹진과 강화 지역에 해당하는 사업은 27개로 총사업비만 2조 5천억 원에 달합니다.

특히 영종과 신도를 잇는 남북평화도로는 지난달 29일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 사업으로 선정된 데 이어 이번 접경지역 사업에도 포함됐습니다.

이로써 인천시는 총사업비의 70%인 약 700억 원을 정부로부터 지원받게 됩니다.

시는 평화도로의 가장 큰 문제였던 자금 조달 방안이 마련되면서 사업기간도 최대 3년까지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평화도로는 길이 3.5km의 왕복 2차선 도로로 추진되며, 시는 국가사업 전환을 통해 왕복 4차선 확대와 신도에서 강화를 잇는 2단계 계획도 추진할 방침입니다.

강화도를 한 바퀴 도는 총길이 83.4km 해안순환도로도 접경지 사업으로 선정되면서 미개통 구간 25.9km에 대한 공사 비용을 국비로 지원받습니다.

미개통 구간 사업 비용 1천400억 원 중 70%인 980억  원을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게 되면서 공사에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접경지 사업들이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 처리와 예산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강화ㆍ옹진이 서해평화 협력지대 중심으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강화 석모도 관광리조트 개발 등 신규 사업도 12개가 선정됐습니다.

옹진군 해양문화 체험장과 강화 삼산면ㆍ서도면 관광단지 조성, 폐교를 활용한 문화재생 등 관광과 정주민 여건 개선을 위한 사업들도 함께 추진됩니다.

경인방송 한웅희입니다.

hlight@ifm.kr

Check Also

인천시교육청, 학교·마을 공간혁신 방안 찾는 ‘2019 인천마을교육공동체포럼’ 성료

[경인방송=김경희 기자]   인천시교육청이 마을교육공동체의 관점에서 학교와 마을의 공간 혁신 방안을 찾는 ‘2019 인천마을교육공동체포럼’을 열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