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인천 화장품 제조공장서 폭발 사고 발생...10명 부상 인근 종합병원 이송
인천 / 사회 안재균 (ajk@ifm.kr) 작성일 : 2019-02-08, 수정일 : 2019-02-08
오늘(8일) 오후 4시 5분쯤 인천 남동공단의 한 화장품공장에서 스팀기기가 폭발해 근로자 10명이 다쳤다. <사진제공=인천소방본부>
[ 경인방송 = 안재균 기자 ]

오늘 오후 4시 5분쯤 인천시 남동구 남촌동 한 화장품 제조공장에서 스팀 수축기가 폭발했습니다.


이 사고로 41살 A씨 등 근로자 10명이 1∼2도 화상이나 타박상을 입었습니다.


폭발 사고 당시 이 공장에는 작업자 12명이 근무 중이었으며, 부상자 10명 가운데 8명은 외주업체 소속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소방관 30여 명과 구급차 등 차량 17대를 동원해 부상자들을 인근 종합병원으로 이송했습니다.



이송된 부상자 10명 중 3명은 길병원에서 화상전문치료 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고, 나머지 1명은 길병원 권역외상센터에서 치료 중입니다.


다른 부상자 중 3명은 나사렛병원으로 이송됐으며, 1명은 현재 화상전문병원인 베스티안에서 치료 중입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공장 3층에서 화장품 필름을 붙일 때 쓰는 스팀 수축기가 알 수 없는 원인으로 폭발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입니다.



안재균 ajk@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