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용인시, 대형건설공사장 93곳 안전점검
용인시 건설현장 안전점검 모습. <사진= 용인시>

용인시, 대형건설공사장 93곳 안전점검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 용인시는 해빙기를 앞두고 건설현장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오는 22일까지 SK건설 기흥ICT밸리 도시첨단산업단지 현장을 비롯해 대형건설공사장 93곳에 대한 안전점검을 한다고 밝혔습니다.

시는 이 기간 토목공사장 2곳, 건축공사장 76곳, 중단된 공사장 15곳의 안전관리 실태를 일제히 점검할 예정입니다.

특히 SK건설의 산업단지 공사장처럼 대규모 절.성토 또는 지하굴착 등이 진행돼 해빙기 붕괴 등의 안전사고 가능성이 큰 10개 현장에 대해선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집중 점검할 계획입니다.

시는 점검결과 안전조치가 시급한 곳은 즉시 보수.보강하도록 조치하고, 안전관리가 소홀한 공사현장에 대해선 시정조치하거나 공사중지 명령 등 관련법에 따라 제재할 방침입니다.

kds@ifm.kr

Check Also

2019년 2월 22일 경기모바일

[경인방송=보도국 기자] ‘경인방송! 경기를 듣습니다’ iFM 90.7MHz 모바일뉴스 [긴급 알림] ■수도권 내일(23일) 미세먼지비상저감조치 시행…”마스크 착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