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연수경찰서, 신속한 112신고로 보이스피싱 피해 막은 은행 직원에 감사장 전달
인천 / 사회 강신일 (riverpress@ifm.kr) 작성일 : 2019-02-11, 수정일 : 2019-02-11
연수경찰서 제공
[ 경인방송 = 강신일 기자 ]
인천 연수경찰서는 신속한 112 신고로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은 남인천농협 송도국제지점 윤혜재 대리에게 감사장을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연수서에 따르면 윤 대리는 지난달 30일 지점을 방문한 24살 A씨가 수상한 전화를 받고 현금 2천800만 원을 인출하는 것을 수상하게 여겨 인출을 지연시킨 뒤 경찰에 즉시 신고했습니다.

당시 A씨는 검찰청 직원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조직원으로부터 "개인정보가 유출돼 범죄에 연루됐다. 피해자 명의 대출이 가능한 지 확인이 필요하다"는 지시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남경순 연수서장은 "금융기관의 높은 관심과 신속한 사고로 큰 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다"며 감사를 표했습니다.

강신일 riverpress@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