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사회 / 명함 담긴 과일 선물세트 돌린 인천 모 농협 조합장 입후보예정자 검찰 고발

명함 담긴 과일 선물세트 돌린 인천 모 농협 조합장 입후보예정자 검찰 고발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를 앞두고 조합원들에게 자신의 명함을 넣은 선물세트를 제공한 인천 모 농협 입후보예정자 A씨가 검찰에 고발됐습니다.

인천시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A씨는 설 명절을 앞두고 조합원과 그 가족 61명에게 2만8천원 상당의 사과선물세트를 택배를 통해 제공한 혐의입니다.

선관위는 A씨에게 이같은 행위를 권유하고 명함을 선물세트에 동봉한 혐의로 조합원 B씨도 함께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습니다.

공공단체 등 위탁선거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후보자가 선거운동기간에 선거운동을 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누구든지 어떠한 방법으로도 선거운동을 할 수 없고, 기부행위제한기간 중 선거인이나 그 가족에게 기부행위를 하거나 권유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riverpress@ifm.kr

Check Also

인천모바일 (2.22)

[경인방송=문희봉 기자] ‘경인방송! 인천을 듣습니다’ iFM(90.7 MHz) 모바일뉴스 [인천소식] ■‘억울함 풀려 고소했는데`… 인천지검 부장검사, 고소인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