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 부평구, 신중년(5060세대) 일자리 사업 본격화…구 “신중년 경력형 지역 서비스 일자리 사업에 국비 6천만 원 지원”
부평구청 전경.<사진=부평구>

인천 부평구, 신중년(5060세대) 일자리 사업 본격화…구 “신중년 경력형 지역 서비스 일자리 사업에 국비 6천만 원 지원”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인천시 부평구가 신중년(5060세대)의 일자리 마련을 위한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합니다.

구는 최근 고용노동부로부터 ‘2019년 신중년 경력형 지역 서비스 일자리 사업’ 공모에 5개 사업이 선정돼 6천만 원의 국비를 지원 받게 됐다고 오늘(12일) 밝혔습니다.

올해 부평구의 신중년 지역 일자리 사업은 단순 노무 위주의 일자리에서 벗어나 심리 상담과 보건 교육, 창업 컨설팅 등을 할 수 있는 경력자를 대상으로 일자리를 발굴했습니다.

구는 부평지역 신중년 세대들이 취약 위기가정과 다문화가족, 청년 창업 등 지역 서비스와 연계해 활동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조기에 퇴직한 신중년들이 사회공헌활동을 할 수 있는 기회도 마련했습니다.

구는 어제(11일) 구청장실에서 사회적협동조합 일터와 사람들과 ‘2019년 사회공헌활동 지원사업 약정식’을 가졌습니다.

이 사업은 만 50세 이상 퇴직 전문 인력이 지식과 경력을 활용해 봉사적 성격의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입니다.

일터와 사람들은 2월 12~26일까지 퇴직 전문 인력과 수요기관을 모집합니다. 참여자들은 교육 받은 뒤 부평지역 사회적기업과 공공기관, 복지시설, 비영리단체 등에 배치돼 11월 30일까지 활동하게 됩니다.

구는 50~64세의 베이비부머 세대가 부평 전체 인구의 24%로 가장 높게 나타나는 만큼, 앞으로도 신중년들이 제2의 인생 설계와 노동시장 재진입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입니다.

차준택 부평구청장은 “신중년이 증가하는 세대 변화 추이를 정책에 반영해 일자리 창출 방안을 다각도로 강구하겠다”며 “이들의 전문성과 경력을 활용해 지역에서 기업과 대학, 기관이 함께 협력해 맞춤형 일자리 모델을 발굴하고, 전직 지원 프로그램도 운영해 지속가능한 일자리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습니다.

ajk@ifm.kr

Check Also

인천 부평구, 공영주차장 주차요금 감면 대상자 확대 실시… 5.18 민주유공자, 보훈 보상 대상자, 환경 친화적 자동차 등 감면, 임산부 면제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인천시 부평구는 오늘(18일)부터 지역 내 도시형 생활주택 등의 기계식 주차장 설치 비율을 낮추고, 공영주차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