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수도권 폐창고·보드카페서 460억원대 도박...폭력조직 두목 등 11명 구속
경기 / 사회 구민주 (kumj@ifm.kr) 작성일 : 2019-02-14, 수정일 : 2019-02-14
도박장 내부에서 도박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 경인방송 = 구민주 기자 ]

수도권 일대 폐창고와 보드카페를 임대해 수백억원대의 도박장을 운영한 일당이 경찰에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도박장 개설·운영 등의 혐의로 성남지역의 한 폭력조직 두목 44살 A씨 등 11명을 구속해 검찰에 넘겼다고 밝혔습니다.


도박장에서 도박에 참여한 39명은 상습도박 등의 혐의로 불구속 송치됐습니다.


A씨 등은 2017년 11월부터 1년간 서울·경기 지역의 폐창고와 펜션, 캠핑장, 보드카페 등을 임대해 도박꾼들을 모집한 후 1회당 200만원 상당의 판돈을 걸고 카지노의 일종인 속칭 '다이사이'라는 도박을 하게 한 혐의입니다.


이들이 차린 도박장에서는 모두 117회에 걸쳐 460억원 상당의 돈이 오간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조사 결과 이들은 도박장소를 수시로 변경하며, 허가 낸 보드카페를 임대해 신원이 확실한 사람만 출입시키는 등 인원을 통제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내부자의 신고를 막기 위해 도박장 내 CCTV를 설치하고, 소지품을 회수해 외부와의 연락을 차단하는 등의 방법으로 경찰의 단속을 피하려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다만 경찰은 A씨 등이 도박장을 운영하면서 현금만 사용하고 장부도 남기지 않아 범죄이익을 얼마만큼 거뒀는지는 파악하지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도박자금이 폭력조직 운영자금으로 사용됐는지 여부를 수사하는 한편, 조직폭력배와 도박장에 대해 지속적으로 단속을 한다는 방침입니다.



구민주 kumj@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