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 어린이집연합회 “7년째 동결 누리과정 지원비 등 보육료 인상해야”…보육체계 전면개편 요구
인천시 어린이집연합회가 오늘(25일) 인천시청에서 누리과정 지원비 인상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인천 어린이집연합회 “7년째 동결 누리과정 지원비 등 보육료 인상해야”…보육체계 전면개편 요구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앵커)

인천의 어린이집 교원들이 7년째 동결 중인 누리과정 지원비의 인상을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또 현실에 맞지 않는 보육료와 ‘맞춤반’ 제도 탓에 정상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없다며 보육체제의 전면 개편도 요구했습니다.

한웅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만 3세에서 5세에 해당하는 누리과정은 무상보육 과정입니다.

정부에서 학부모들을 대신해 누리과정 비용을 어린이집에 지원하기 때문입니다.

문제는 정부 지원금 22만원이 2013년 이후 7년째 그대로라는 점입니다.

여기에 보육교사에 지급되는 처우개선비 7만원을 빼면 한 달에 아동 1명에 지급되는 액수는 15만 원에 불과합니다.

어린이집과 달리 유치원의 경우 처우개선비 7만원이 별도로 지급됩니다.

인천 어린이집연합회는 오늘(25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누리과정 지원비를 30만원 수준으로 현실화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인터뷰 – 이상혁 인천어린이집연합회 회장] “그동안 받던 누리과정 운영비에서 보육교사 처우 개선비를 따로 줘야 해 운영 상 어려움이 컸습니다. 유치원처럼 온전한 운영비 7만원을 별도로 지원받아야 합니다.”

연합회는 또 최저임금 등 물가상승분을 따라가지 못하는 보육료 인상률도 지적했습니다.

올해 만 2세 이하의 보육료 인상률은 6.3%로 최저임금 인상률인 10.9%에도 미치지 못합니다.

이들은 하루 최대 6시간 이용이 가능한 ‘맞춤반’ 제도도 보육의 질을 떨어뜨린다는 이유로 전면 폐지를 요구했습니다.

어린이집 연합회는 요구사항 이행에 대한 정부의 조치가 없을 경우 3월 28일 대규모 집회에 나설 예정입니다.

경인방송 한웅희입니다.

hlight@ifm.kr

Check Also

2019년 3월20일 인천모바일

[경인방송=문희봉 기자] ‘경인방송! 인천을 듣습니다’ iFM(90.7 MHz) 모바일뉴스 [인천소식] ■1999년 지역 기업인들이 설립한 인천경영포럼, 어느덧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