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수원 금은방에서 500만원짜리 위조 수표 발견…경찰 수사
수원남부경찰서 전경 <사진=경인방송 DB>

수원 금은방에서 500만원짜리 위조 수표 발견…경찰 수사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금은방 손님이 500만원짜리 위조 수표를 사용한 사실이 드러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오늘(25일) 오전 11시쯤 금은방 업주 A씨가 은행에서 돈을 입금하다 위조된 500만원짜리 수표를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A씨는 지난 23일 한 20대 남성이 목걸이와 펜던트, 돌반지 2개 등을 산 뒤 500만원짜리 수표를 내고 거스름돈을 받아갔다고 경찰에 밝혔습니다.

경찰은 금은방의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분석해 해당 남성의 뒤를 쫓고 있습니다.

kumj@ifm.kr

Check Also

인천우체국 100년 역사 속으로…직원들 “건물 보수 제때 이뤄지지 못해 아쉬워”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앵커) 우체국 역사의 산실인 인천우체국이 오늘(24일) 100년 역사를 뒤로 한 채 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