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최대 140만원의 운수종사자 고용장려금 지원…내년 상반기 교통공사 설립·노선 입찰제 도입
김준태 경기도 교통국장이 26일 오전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2019 경기도 공공성 강화 교통정책 방향'에 대해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경기도>

경기도, 최대 140만원의 운수종사자 고용장려금 지원…내년 상반기 교통공사 설립·노선 입찰제 도입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앵커)

경기도가 오는 7월부터 시행되는 근로시간 단축에 따라 버스업체에 ‘고용장려금’을 지원합니다.

버스 노선을 공공이 소유하는 ‘노선 입찰제’는 연내 실시하며 내년 상반기에는 ‘경기교통공사’가 설립됩니다.

보도에 한준석 기잡니다.

(기자)

경기도가 ‘2019년도 공공성 강화 교통정책 방향’을 발표했습니다.

우선 도내 31개 시·군의 버스·철도·택시 등 대중교통을 총괄 전담할 경기교통공사는 내년 상반기로 설립 일정이 잡혔습니다.

올 4월 경기도시공사 내에 교통본부를 구성한 뒤 ‘교통공사 설립 기본용역’이 마무리되는 대로 오는 2020년 상반기 공식 출범한다는 계획입니다.

버스 노선 입찰제도 도입합니다.

노선 입찰제는 버스 노선을 공공에서 소유하고 경쟁입찰을 통해 버스회사에 일정 기간 노선운영권을 위임하는 방식의 준공영제입니다.

올해 의정부 민락동∼수원역 노선 등 광역버스 20개 노선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진행한 뒤 시내·시외버스까지 확대할 방침입니다.

도는 노선 입찰제가 도입되면 버스 운영의 공공성 강화와 버스업체의 자발적인 경영 효율화 노력을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대안으로는 ‘운수종사자 고용장려금’ 지원제도가 시행됩니다.

근로시간 단축으로 기존 격일제에서 1일 2교대제로 전환되면 8천여 명의 추가 채용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도는 버스업체가 1일 2교대제를 위해 운전자를 신규 채용하면 1인당 월 100만∼140만원의 고용장려금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경인방송 한준석입니다.

hjs@ifm.kr

Check Also

2019년 5월 23일 경기모바일

[경인방송=보도국 기자] ‘경인방송! 경기를 듣습니다’ iFM 90.7MHz 모바일뉴스 [경기 뉴스] ■땅에 파묻고 하천에 흘려보내고…도, 불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