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만세운동 재현, 청년 김창수 거리…3ㆍ1운동 100주년 인천시 기념사업
인천시 동구 창영초등학교 인근서 재연된 만세운동 모습 <사진제공=연합뉴스>

만세운동 재현, 청년 김창수 거리…3ㆍ1운동 100주년 인천시 기념사업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앵커)

3ㆍ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은 올해 인천시는 28개의 기념사업을 추진합니다.

3ㆍ1절에는 만세운동을 재현한 거리행진이 펼쳐지고 인천에서 감옥살이 한 백범 김구 선생 이름을 따 ‘청년 김창수’ 거리도 조성됩니다.

인천에서 펼쳐지는 100주년 기념사업, 한웅희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동구 창영초등학교는 인천에서 처음 만세운동이 시작된 곳입니다.

1919년 3월 6일 이곳에서 시작된 만세 삼창은 인천 전역을 뒤덮었습니다.

그로부터 100년이 지난 올해 3월 1일.

인천시는 당시의 만세운동을 재현하는 기념행사를 진행합니다.

3ㆍ1운동 기념비 공개와 학생대표 33명의 독립선언서 낭독 등 기념식이 끝나면 거리 행렬이 시작됩니다.

창영초를 출발해 약 1km 떨어진 동인천역 북광장까지 2천여 명이 행진을 펼치며 100년 전 만세운동을 재현합니다.

인천시는 이 밖에도 마라톤과 전시회, 태극기달기 운동 등 28개의 기념사업을 올 한 해 동안 추진합니다.

인천의 4개 시립예술단은 유관순 열사의 스승이자 여성 독립운동가였던 ‘김란사 지사’를 주제로 3월 1일부터 3일까지 합동 공연을 선보입니다.

중구 신포로 일대에는 청년시절 ‘김창수’라는 이름으로 감옥살이를 했던 백범 김구 선생의 삶이 재조명됩니다.

지금은 사라진 감옥의 터와 탈옥을 시도했던 탈출 경로는 ‘청년 김창수 역사거리’로 재탄생합니다.

임시정부가 수립된 4월 11일에는 인천문화예술회관에서 100주년 기념식이 진행되고, 독립유공자 후손들에게는 해외 임시정부와 항일 독립운동 유적지 탐방의 기회가 주어집니다.

경인방송 ‘양희성, 남도훈의 맛있는 수다’에서는 인천의 여성독립운동가 3인의 이야기를 담은 라디오 드라마 ‘나라를 사랑한 여인들’이 다음 달 15일까지 매주 금요일에 방송됩니다.

드라마는 김구 선생의 어머니 곽낙원 지사와 유관순 열사의 스승 김란사 지사, 8년 동안 갓난아기와 함께 각지를 떠돌며 독립운동가로 활동한 최선화 지사 등 3편으로 제작됩니다.

경인방송 한웅희입니다.

hlight@ifm.kr

Check Also

‘인천 뮤지엄파크, 무엇을 담을 것인가?’ 인천의 정체성 확보, 관광자원화 고민해야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오는 2023년 개관 예정인 인천 뮤지엄파크를 어떻게 조성할 것인가에 대한 정책 토론회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