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서구, 3.1운동 100주년 맞아 영주귀국 사할린 한인과의 간담회 개최
서구청 전경

서구, 3.1운동 100주년 맞아 영주귀국 사할린 한인과의 간담회 개최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서구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일제강점기에 사할린 섬으로 강제 징용돼 혹사당한 영주귀국 사할린 한인과의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오늘(27일) 밝혔습니다.

간담회는 영주귀국 사할린 한인의 국내생활 적응에서 발생하는 문제점과 불편한 점에 대한 해결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됐으며 한인 1세, 2세 등 총 3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사할린 동포는 일제강점기 시절 많은 한국인들이 사할린 땅에 강제로 끌려가 탄광 및 군수공장에서 혹사당했으며 종전 후에도 오랜 기간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하다가 1990년 이후 고국 땅을 밟을 수 있게 됐습니다.

현재 서구에는 29명의 어르신이 영주 귀국해 생활하고 있습니다.

간담회에 참석한 동포들은 고국에 대해 많이 알 수 있도록 역사 유적지 여행과 임대료, 관리비 인상에 따른 주거비 지원 등을 건의했습니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일제강점기의 아픈 역사와 함께 해 오신 사할린 동포 어르신들이 고국에서 낯설고 외로운 생활을 이겨낼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가짜 필로폰 판매업자 조사 중 진짜 마약 공급책 무더기 검거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스마트폰 채팅 어플 등을 통해 온라인상에서 가짜 필로폰을 판매해 온 이들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