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감염병 관리 시행계획’ 확정…총 1천899억 투입
경기도 청사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경기도, ‘감염병 관리 시행계획’ 확정…총 1천899억 투입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가 올해 감염병 관리를 위해 총사업비 1천899억 원을 투입합니다.
 
도는 오늘(27일) 도청 상황실에서 ‘경기도 감염병관리위원회 정기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9년 감염병 관리 시행계획’을 확정했습니다.

이 계획은 ▲감염병 예방관리 정책강화 ▲감염병 위기 신속대응과 대응역량 강화 ▲생애주기별 맞춤형 감염병 예방관리 ▲현장 중심의 감염병 역학조사 활동체계 강화 등 ‘4대 전략’과 세부과제 등으로 구성됐습니다.

도는 우선 ‘경기도 감염병관리위원회’를 주축으로 정책 개발과 자원의 효율적인 활용을 도모하고, 전문가로 구성된 ‘감염병 관리지원단’ 운영을 통해 감염병 관리 수요에 전문적으로 대응할 계획입니다.

특히, 감염병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서울, 인천 등과 함께 ‘수도권 감염병 공동협의회’ 구성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질병관리본부와 31개 시군과의 연계를 통해 24시간 비상태세를 유지하고, 전국 최초로 메르스 등 격리치료시설 의료인에 대한 위험수당 지원을 실시하는 등 국가지정 입원치료 병상에 대한 지원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이밖에 생애주기별 맞춤형 감염병 예방관리, 권역별 역학조사 현장책임반 운영, 역학조사관 배치 등 현장 중심의 감염병 역학조사 활동체계를 강화하는 방안도 추진합니다.

경기도 감염병관리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희겸 행정1부지사는 “감염병으로부터 안전한 경기도를 조성하기 위해 감염병 관리 시행계획을 철저하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인천우체국 100년 역사 속으로…직원들 “건물 보수 제때 이뤄지지 못해 아쉬워”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앵커) 우체국 역사의 산실인 인천우체국이 오늘(24일) 100년 역사를 뒤로 한 채 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