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금은방에서 500만원 위조수표 사용한 20대 2명 검거
수원남부경찰서 전경 <사진=경인방송 DB>

금은방에서 500만원 위조수표 사용한 20대 2명 검거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위조수표를 사용해 금은방을 돌면서 귀금속을 산 2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위조유가증권행사 등 혐의로 20살 A씨 등 2명을 검거했다고 밝혔습니다.

동갑내기 친구인 A씨 등은 지난 23일 수원의 한 금은방에서 500만 원짜리 위조수표로 목걸이와 반지 등을 구매하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금은방 업주는 은행에서 돈을 입금하던 중 수표가 위조된 사실을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최근 인근의 다른 금은방에서도 500만 원짜리 위조지폐가 발견됐다는 내용을 접수했으며, 두 범행이 같은 범인의 소행이라고 판단했습니다.

경찰은 금은방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해 A씨를 용의자로 특정하고 뒤쫓던 중 오늘 오후 2시 30분쯤 대구의 한 모텔에서 A씨 등을 검거했습니다.

경찰은 비슷한 수법으로 인천 등 다른 지역에서 피해 신고가 접수된 만큼 A씨 등의 여죄를 수사중입니다.

kumj@ifm.kr

Check Also

고양시, 10년째 방치된 농협 지하주차장 주민문화공간으로 조성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10년 이상 빈 상태로 방치된 지하 주차장이 주민을 위한 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합니다. 경기도 고양시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