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만취 운전’ 미군 하사, 중앙선 넘어 택시와 충돌
<사진=연합뉴스>

‘만취 운전’ 미군 하사, 중앙선 넘어 택시와 충돌

[경인방송=김장중 기자] 경기도 평택경찰서는 오늘(28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35살 주한미군 하사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어제 밤 10시15분쯤 평택시 팽성읍 소재 편도 2차로 중 1차로에서 A 하사가 몰던 SM5 차량이 중앙선을 넘어 마주 오던 택시와 충돌했습니다.

이 사고로 A씨와 60살 택시기사 B씨가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A씨의 당시 혈중알코올농도 수치는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0.113%로 측정됐습니다.

A씨를 미 헌병대에 인계한 경찰은 조만간 A씨를 불러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kjj@ifm.kr

Check Also

“과태료 대신 내줍니다”…솜방망이 처분에 ‘불법 게릴라 현수막’ 업체 활개

[경인방송=조유송 기자]   (앵커) 교차로나 가로수 등에 설치돼 운전자와 보행자의 시야를 가려 안전에 심각한 위협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