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사회 / 사립유치원 단체 한유총, 유치원 개학 무기한 연기 선언…교육청 대책 마련나서
인천시교육청 전경. <사진=인천시교육청 제공>

사립유치원 단체 한유총, 유치원 개학 무기한 연기 선언…교육청 대책 마련나서

[경인방송=김경희 기자]

한국사립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가 다음 주로 예정된 유치원 개학을 무기한 연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유총은 오늘(28일)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입장 변화가 있을 때까지 올해 1학기 개학을 무기한 연기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그러면서 “끊임없이 대화를 요구했지만 교육부는 이를 거부하고 사립유치원을 향한 마녀사냥을 멈추지 않고 있다”며 “법 테두리 안에서 준법투쟁으로 사립유치원의 생존과 유아교육 정상화를 위한 투쟁에 나서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한유총은 개학연기라는 용어를 사용했지만, 교육당국은 사실상 집단 휴원으로 보고 강경 대응할 방침입니다. 

한유총이 이 같은 입장을 밝히자 인천지역 사립유치원들도 혼란에 빠졌습니다.

박진원 한유총 인천지회장은 이날 지역 내 원장들에게 “인천지회는 단 한 번도 한유총의 의사를 반대한 적이 없었지만, 이번 발표는 받아들일 수 없다”며 “오늘로 인천지회장을 사임하며 절대 개학식 유보에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박 지회장은 “아이들과 학부모들에게 절대 피해가 없도록 교육자로서의 양심과 본분을 저버려선 안된다”며 “인천 지역에서 개학 유보에 참여하는 유치원이 있을 수 있지만, 인천지회의 단체 행동은 아니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인천시교육청은 이날 한유총의 입장표명에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하고 일선 유치원에 공문을 내려보냈습니다.

시교육청은 개학 유보 현황을 파악하는 한편 실제 유치원 개학을 연기하는 곳에는 긴급돌봄체제를 발동해 유아교육에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할 방침입니다.

또 개학연기 결정 전 유치원 운영위원회 등 법적 절차를 거쳤는지 등을 조사해 강경 대응할 계획입니다.

앞서 정부는 한유총이 집단행동에 나설 경우 공정거래위원회에서 공정거래법 위반 가능성이 있는지 조사하겠다고 밝힌 상황이라 당분간 유아교육을 둘러싼 논란은 지속될 전망입니다.

gaeng2@ifm.kr

Check Also

인천테크노파크 ‘4본부5단2실29센터→5본부1단1실24센터’ 조직개편 예고…4월에는 승진 등 대대적인 인사 단행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이하 인천TP)가 조직 개편에 나선다. 이를 토대로 오는 4월에는 승진 등 대대적인 인사도 단행할 예정이다. 인천TP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