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교육지원청 통해 ‘긴급 돌봄서비스’ 신청…경기교육청 긴급대응 시행
경기도교육청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교육지원청 통해 ‘긴급 돌봄서비스’ 신청…경기교육청 긴급대응 시행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경기도교육청은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가 밝힌 유치원 개학연기 강행 결정에 대해 긴급 대응을 시행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오늘(3일) 오전 10시 기준 도교육청이 파악한 도내 개학일 연기 유치원은 총 1천31개 가운데 83곳입니다.

개학 연기 여부에 대해 무응답 한 유치원은 61곳입니다.

도교육청은 지역별로 수용 가능한 인원과 시설을 파악중이며, 각 교육지원청을 통해 ‘긴급 돌봄서비스’에 신청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특히 개학 연기를 밝힌 유치원이 비교적 많은 고양, 성남, 수원, 화성오산, 용인 등 지역은 위기관리지역으로 설정하고 해당 교육지원청은 비상근무에 돌입했습니다.

또 경기도에 협조를 요청해 국공립과 민간 보육시설에도 긴급 돌봄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다채널 협력 체제를 구축하고 있다고 도교육청은 설명했습니다.

도교육청은 유치원 개학연기 현황을 파악해 도교육청 홈페이지에 오전 10시와 오후 6시에 업데이트 하고 있습니다.

kumj@ifm.kr

Check Also

하남선 7월부터 철도종합시험운행 실시… 내년 하반기 까지 완전 개통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지하철 5호선 연장 하남선이 내년 하반기 까지 순차적으로 개통될 전망입니다. 1단계 구간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