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개학연기 사립유치원 인천 1곳·경기71곳…미응답 유치원이 변수
인천 / 사회 김경희 (gaeng2@ifm.kr) 작성일 : 2019-03-04, 수정일 : 2019-03-04
한유총 개학연기 사태와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왼쪽부터),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모습.
[ 경인방송 = 김경희 기자 ]

(앵커)


한유총의 무기한 개학 연기 사태에 인천과 경기, 서울 등 수도권 지역 교육감들은 주말동안 합동기자회견을 여는 등 대책마련에 분주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정부의 강경한 입장에 상당 수 유치원들이 개학 연기를 철회하고 나섰지만, 여전히 편법 운영 등의 문제가 남아있어 학부모들의 우려는 해소되지 않고 있습니다.


김경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도성훈 인천시교육감과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어제(3일)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한유총 설립 취소 카드를 꺼냈습니다.


한유총이 무조건적인 에듀파인 수용과 집단 휴업을 철회하지 않는 한 협상은 없다는 강경한 입장입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서울, 경기, 인천 3개 교육청은 만일 한유총이 3월 4일까지도 불법휴업을 강행하고 폐원도 불사하겠다는 위협을 지속한다면 민법 제38조에 의거 한유총의 설립허가 취소를 진행하겠습니다.”


수도권 교육감들은 집단 휴업을 주도한 유치원 뿐 아니라 소극적으로 참여한 유치원도 강력하게 제재하고, 전수조사를 통해 내일(5일)까지 문을 열지 않으면 즉시 고발하겠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교육감들의 강경 대응 입장 표명에 개학연기를 철회하는 유치원도 등장했습니다.


인천의 경우 당초 2곳의 유치원이 개학 연기를 선언했다가, 1곳만 개학을 연기하기로 했습니다. 


경기도는 처음 개학을 연기하겠다는 유치원은 91곳이었지만, 최종적으로 연기가 확인된 곳은 71곳에 그쳤습니다.


시와 도교육청은 모두 국공립 어린이집은 물론 초등학교까지 동원해 긴급 돌봄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입니다.


또 여성가족부가 주관하는 가정 방문 아이돌봄서비스도 개학연기 유치원에 아이를 보내는 맞벌이부부나 한부모가정에 한해 무료로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문제는 남아있습니다.


인천에는 20곳, 경기도는 45곳의 유치원이 연기여부를 회신하지 않았는데, 이 중 개학을 연기하는 유치원이 있을 가능성도 배제하긴 어렵기 때문입니다.


정부는 학부모와 교육청 모두 개학연기 사실을 몰랐을 경우 맞벌이부부 등 긴급 돌봄이 꼭 필요한 상황에 한해 인근 공립유치원에서 바로 아이를 수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지만, 당장의 혼란은 피하기 어려운 셈입니다.


또 정부의 눈을 피해 예정대로 개학은 하되, 통학버스와 급식을 지급하지 않는 편법 운영을 하겠다는 유치원도 있는 것으로 알려져 학부모들의 불안은 여전히 해소되지 않고 있습니다.


경인방송 김경희입니다.


 



김경희 gaeng2@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