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 신항 복합물류 클러스터 기반시설 조성 ‘순항’

인천 신항 복합물류 클러스터 기반시설 조성 ‘순항’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앵커)
인천 신항의 항만 기능을 지원하는 배후단지 공급 준비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최상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인천항만공사는 신항 배후단지 내 복합물류 클러스터 운영을 위한 전력·상수도 등 공급인입시설의 실시계획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항만공사는 공급인입시설을 상반기 착공해 연내에 공사를 완료할 예정입니다

신항 복합물류 클러스터는 송도 11공구를 통해 전력과 상수도를 공급해야 하지만 11공구의 경제자유구역 개발계획 변경이 확정되지 않아 10공구 기반시설 조성도 늦어질 것으로 우려됐습니다.

이에따라 항만공사는 항만 배후단지 기반시설이 차질 없이 조성되도록 별도의 실시계획을 승인받았습니다.

인천 신항 배후단지 1구역(66만㎡)에 들어서는 복합물류 클러스터는 지난해 10월부터 순차적으로 조성공사를 마치고 부지를 공급 중에 있습니다.

지난해 12월 입주업체 모집공고를 통해 선정된 우선협상대상자와 협상을 진행 중이며 인·허가 등 행정절차와 복합물류 클러스터 건축공사를 병행추진 후 웅영 개시할 예정입니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는 “올해 안에 신항 배후단지 1구역의 부지 조성과 기반시설 공사를 완료하고 배후단지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인천시, 도화지구 악취 규명위해 집중모니터링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인천시 미추홀구 도화지구의 악취 원인규명을 위해 인천 보건환경연구원이 집중 모니터링을 실시합니다. 오늘(24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