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수원고법 시대 열렸다” 본격 업무 시작…수원가정법원도 문열어
수원법원종합청사 전경

“수원고법 시대 열렸다” 본격 업무 시작…수원가정법원도 문열어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수원고법은 오늘(4일) 수원법원종합청사에서 개원식을 열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습니다.

오늘 오전 수원법원종합청사 민원동 다목적홀에서 열린 수원고법 개원식 및 청사 준공식에서 김주현 초대 수원고법 법원장은 “경기남부 국민들께서 고등법원 설치를 염원해주신 덕분에 수원고등법원이 개원했다”며 “국민들의 뜻을 무겁게 새기고 주어진 소임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법원장은 이어 “늘어나는 사법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열과 성을 다하겠다”면서 “신청사에서 국민을 위한 ‘좋은 재판’을 실현해 진심으로 사랑받고 신뢰받는 법원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밝혔습니다.

수원고법은 경기남부 19개 시·군을 관할하는 수원지법과 5개 산하지원의 항소심 사건을 처리하게 됩니다.

관할하는 지역 주민 수는 842만여 명으로, 규모로는 서울고법에 이어 전국 2위입니다.

수원고법은 5개 재판부로 시작해 2020년 5개, 2021년 2개의 재판부를 차례로 증설하고 총 12개의 재판부를 운영할 방침입니다.

이와 함께 수원가정법원이 기존 수원시 영통구에 위치한 수원지법 가정별관 건물에서 문을 열었습니다.

수원가정법원은 법원장을 포함해 9명의 법관이 배치되며 가사합의 1개, 가사단독 3개, 소년단독 2개의 재판부가 설치됩니다.

협의이혼, 가족관계등록, 가사비송사건 등의 업무도 함께 담당할 계획입니다.

수원고법과 함께 문을 연 수원고검은 오늘 오전 수원검찰종합청사 3층 대강당에서 이금로 초대 수원고검 검사장 취임식을 열었습니다.

이 검사장은 “중요한 지역에 초대 고검장으로 부임하게 돼 영광이며, 한편으로는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지역사회의 기대에 부응하고, 지역주민들이 보다 안전하고 편안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역할을 다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수원고검 개청식은 4월 중순으로 예정된 수원지검의 이전이 마무리된 이후, 5월쯤 개최하기로 했습니다.

kumj@ifm.kr

Check Also

“과태료 대신 내줍니다”…솜방망이 처분에 ‘불법 게릴라 현수막’ 업체 활개

[경인방송=조유송 기자]   (앵커) 교차로나 가로수 등에 설치돼 운전자와 보행자의 시야를 가려 안전에 심각한 위협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