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안병용 의정부시장,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노선 변경 용역 실효성 없다”… 포기의사 표명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는 안병용 의정부시장<사진=의정부시>

안병용 의정부시장,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노선 변경 용역 실효성 없다”… 포기의사 표명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안병용 경기도 의정부시장이 ‘전철7호선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노선 변경 용역’에 대한 사실상의 포기 입장을 밝혔습니다.

안 시장은 오늘(4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시는 주민들의 노선 변경 요구에 따라 긴급 예비비를 편성해 용역을 추진했지만 두 차례 모두 유찰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재입찰을 추진하기 위해 기본계획 수립의 주체인 경기도에 수용 가능한 용역 내용을 질의했고, 도는 추가 용역 없이 중앙정부와 즉시 협의가 가능하도록 기본계획 변경(안)을 제출할 것을 회신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안 시장은 “도의 이 같은 답변은 당초 시행했던 용역의 내용과 다를 바가 없어, 시는 도의 입장 변화가 없는 한 더 이상 용역 시행의 실효성이 없다고 판단, 재입찰을 추진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다만, 도가 시에서 수행하고자 하는 과업을 받아들여 이를 토대로 기본계획을 변경 수립하겠다는 확답을 준다면 시는 언제든지 다시 용역을 추진할 의사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선 의정부 민락2지구와 신곡·장암 지역 주민들은 인구 증가에 따른 교통 혼잡 등을 이유로역사 추가를 요구했고 시는 여론에 따라 노선변경 용역을 추진했으나 무산됐습니다.

hjs@ifm.kr

Check Also

“과태료 대신 내줍니다”…솜방망이 처분에 ‘불법 게릴라 현수막’ 업체 활개

[경인방송=조유송 기자]   (앵커) 교차로나 가로수 등에 설치돼 운전자와 보행자의 시야를 가려 안전에 심각한 위협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