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 부평구, 중소기업 운전자금 규모 100억 원으로 확대 시행
부평구청 전경.<사진=부평구>

인천 부평구, 중소기업 운전자금 규모 100억 원으로 확대 시행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인천시 부평구는 오늘(4일)부터 ‘2019년도 중소기업 운전자금’을 지원합니다. 

중소기업 운전자금은 중소기업의 자금난을 해소하고, 우수 기업의 지역 이전 유도와 창업 기업의 성장을 돕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구는 올해 융자 추천 총 규모를 80억 원에서 100억 원으로 상향했으며, 융복합센터와 지식산업센터 입주 기업 자립 성장을 위해 융자 기간을 5년으로 확대했습니다.

수출 기업에게도 2.0%의 보전이율을 신규 지원해 수출 여건 악화에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 범위를 넓혔습니다.

중소기업 운전자금 신청 대상은 부평지역 중소 제조업체로, 기업이 은행에서 받은 융자금의 이자 중 일부를 구에서 대신 부담하는 방식으로 운용됩니다.

운전자금을 지원받고자 하는 기업은 부평구 홈페이지(www.icbp.go.kr) ‘부평소식’ 에서 협약 은행과 융자조건 등을 확인한 뒤 신청하면 됩니다.

ajk@ifm.kr

Check Also

인천테크노파크 ‘4본부5단2실29센터→5본부1단1실24센터’ 조직개편 예고…4월에는 승진 등 대대적인 인사 단행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이하 인천TP)가 조직 개편에 나선다. 이를 토대로 오는 4월에는 승진 등 대대적인 인사도 단행할 예정이다. 인천TP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