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사회 / ‘도 넘은 이전투구’ 연수구의회 보복성 조례 부결에 감정 싸움 눈살
연수구의회 전경 <연합뉴스 제공>

‘도 넘은 이전투구’ 연수구의회 보복성 조례 부결에 감정 싸움 눈살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원구성 갈등에서 비롯된 인천 연수구의회의 이전투구가 도를 넘은 모습입니다.

반복되는 힘겨루기에 조례가 잇따라 부결됐고, 운영위원회 구성은 해를 넘겼습니다.

주민을 위한 의정 활동이 아닌 자존심 싸움에만 몰두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강신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오늘(6일) 연수구의회 기획복지위는 조례안 4건, 동의안 2건을 심의했습니다.

결과는 모두 부결, 즉 상임위를 통과하지 못했습니다.

기획복지위 절반을 구성하는 한국당 의원 3명이 6건의 안건 중 5건의 찬반 표결에서 기권표를 던졌습니다.

지난 1월 한국당 의원들이 발의하고 상임위를 통과한 조례가 본회의에서 부결된 것에 대한 보복성 조치입니다.

한국당 측은 상임위서 만장일치로 통과된 조례를 민주당이 부결시킨 건 상임위의 존재 이유를 무시했다는 주장입니다.

이번 상임위에서 기권표를 던진 것도 이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지방선거 직후인 지난해 7월부터 시작된 여야의 갈등은 감정 싸움으로 번진 모양새입니다.

상임위원장 자리를 놓고 벌인 다툼은 조례 심의 때마다 ‘묻지마 부결’로 이어졌고, 보복이라는 악순환을 낳았습니다.

올해 초 한국당 의원의 겸직 징계를 놓고 벌인 표결에서도 신경전을 보이며 감정의 골은 더 깊어졌습니다.

운영위원회가 해를 넘기도록 열리지 않는 의회는 인천에서 연수구가 유일합니다.

의회가 제대로 가동되지 않으면서 집행부의 구정 동력도 떨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연수구 직원들도 회기 때마다 의원들의 심기를 살펴 눈치를 보는 상황까지 벌어집니다.

구의회 개원 초기 여야의 힘겨루기는 보편적인 현상입니다.

하지만 주민들의 생활은 안중에도 없는 듯 반복되는 상황은 볼썽사나운 이전투구에 지나지 않는다는 지적입니다.

경인방송 강신일입니다.

riverpress@ifm.kr

Check Also

[평화경기④]경기도, 남북 농업기술교류 위한 ‘국제워크숍’ 추진

[경인방송=보도국 기자] ■ 방송 : 경인방송 라디오 <이종근 장한아의 시사포차> FM90.7 (19년 05월 23일 18:00~20:0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