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특사경, 불법 의료 행위자 대거 적발…16명 형사입건
불법 의료행위를 하다 적발된 한 업소. <사진= 경기도 특사경>

경기도 특사경, 불법 의료 행위자 대거 적발…16명 형사입건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불법으로 의료행위와 미용업을 한 업자들이 경기도 특사경에 대거 적발됐습니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 달 18일부터 22일까지 고양시와 성남시 일원 오피스텔과 미용업소 30곳을 수사한 결과, 불법으로 의료행위 등을 한 16명을 의료법과 공중위생관리법 위반으로 형사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위반 내용은 ▲무면허 의료행위 14건 ▲무면허 미용업 영업 3건 ▲미신고 영업과 변경신고 미 이행 2건 등입니다.

고양시 소재 A업소는 의료 면허도 없이 눈썹과 아이라인 등 문신시술을 해 왔으며, 계좌를 통해 예약금을 입금한 사람에게만 주소를 알려주는 치밀함을 보였습니다.

성남시 소재 B업소는 의료 면허 없이 마취크림과 색소 등을 사용해 눈썹 문신을 했고, 고양시 C업소는 네일 미용행위만 할 수 있는 미용실인데도 매장 내 별도의 불법 공간에서 속눈썹 연장 시술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도 특사경은 의사의 처방 없이 전문의약품인 마취크림, 테라마이신 등이 불법 유통된 정황을 파악하고 공급원에 대한 추가 수사를 이어갈 방침입니다.

이병우 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무자격자에게 불법 시술을 받을 경우 피부색소 침착, 흉터, 피부괴사 등 심각한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2019년 5월 23일 경기모바일

[경인방송=보도국 기자] ‘경인방송! 경기를 듣습니다’ iFM 90.7MHz 모바일뉴스 [경기 뉴스] ■땅에 파묻고 하천에 흘려보내고…도, 불법 …